Favorite films

Recent activity

All

Recent reviews

More
  • Letters to Max

    Letters to Max

    ★★★½

    trivia)
    .
    .
    .
    살로메 라마스의 <소멸>(Extinction)(2018)을 보고 난 뒤, 예전에 시놉시스만 보고 watchlist에 추가해놓았던 <Letters to Max>가 떠올랐다.
    살로메 라마스의 저 작업에서는 트란스니스트리아라는 미승인 국가를, 여기서 에릭 보들레르는 압하지야라는 미승인 국가를 다루었는데, 전자가 해당 나라와 관련된 군인을 촬영 속으로 섭외하여 작업하는 것이라면 후자는 해당 나라의 외교관 일을 해온 사람과 서신(종이-텍스트 / 영상)을 교환하는 것이다.
    그저 그 나라의 수많은 사람들 중에서 단 한 명과 그 나라에 관한 무언가를 탐구하거나 드러내보이기 의해 작업을 하는 것이기 때문에 무용한 행위가 아닌가 싶은 생각이…

  • The Trial of the Chicago 7

    The Trial of the Chicago 7

    빈칸일 수밖에 없었던 푸티지의 여백을 파고들...었을까?
    궁금하다, 1 or 7 or 8 or x000 중에서 취한 건 어느 쪽일까?

Popular reviews

More
  • North by Northwest

    North by Northwest

    ★★★★★

    .
    trivia)
    .
    인산인해를 이루며 물밀듯이 내려오는 거리의 사람들과 어느 광고업자의 - 지극히 자연스러운 - 바쁜 일상과는 정반대로 마치 비장한 사건이 곧 시작된다는듯이 내지르는 음악에 의해 관객은 곧바로 그 판타지 같은 모험에 종용되지만(만약, 조지 캐플란이라는 웨이터의 부름에 응하는 씬에서 불거지는 오해에 바로 무언가를 직감했다면, 그것이 바로 작품의 시작부터 이미 종용되었다는 일종의 증거일 듯하다.), 그것을 종용하던 분위기는 어느새 이브 켄들과 CIA라는 터널에서 다른 방향으로 분기해버린다.
    만약 <현기증>을 영화에 대한 메타적인 링크로서 작용하도록 하는 작업이라고 해본다면, <북북서~>는 영화라는 창작 매체로서 가지는 덧없음에 대해 내지르는 작업이라고 말해볼 수 있을 것 같다.

  • Rear Window

    Rear Window

    ★★★★½

    .
    tirivia)
    .
    <북북서로 진로를 돌려라>가 보는 이들에게 판타지적인 게임을 던져주고 비장한 의미가 숨겨진 양 진행하다가 금세 그것을 온데간데없는 것으로 바꾸어 무의미함을 역설하는 것이었다면, <이창>은 그것의 전건과 후건이 역으로 위치했을 때의 상황에 참여'되는' 메타적 게임인 것 같다.
    즉, 극 후반부의 제프리스와 리사의 윤리적 성찰의 몇 마디는 이 게임에 대한 성찰적인 진심이라기보다는 엿보기 및 '영화를 감상한다'라는 행위를 포함한 것에 대한 복합적인 긴장감을 터트리기 위한 장치로 다가온다.
    .
    제프리스의 그런 아찔한 관음을 쫓아가다보니 이 영화에서 실질적으로 구분되는 쇼트와 공간의 종류가 몇 가지 정도 있었는지는 지금에서야 되새겨볼 수 있었는데, 몇 가지 안 되었던 것 같다. 정말로 제자리에 가만히 앉아있는 채로 꼼짝 못한 것은 다리를 다친 제프리스가 아니라 관객인 나였을지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