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vorite films

Don’t forget to select your favorite films!

Recent activity

All

Recent reviews

More
  • Love and Monsters

    Love and Monsters

    ★★★½

    Good instincts are earned by making mistakes.
    -
    굉장히 좋아하는 장르라 거부감이 없었고 런닝타임이 부담스럽지 않았다. 다만 아쉬운 점은 크리쳐 묘사 기복이 심하고 세계관에 비해 너무나도 비중이 적은 느낌. 드라마로 크리쳐 개체&종류 그리고 그에따른 생존방식을 전개했다면 더 좋았겠다. 모든 괴생명체들이 중간에 등장하는 지네만큼만 되었어도 완벽했을텐데. 지네의 행태묘사 특히 소리를 멈추고 지느러미로 짚는 모션부터 꼬리를 활용해 휘감는 원테이크씬이 압권이다.

  • Night in Paradise

    Night in Paradise

    ★★½

    박훈정과 엄태구의 느와르.

    느와르를 특별히 좋아하진 않아도 신세계를 호평했던 이유는 캐릭터 자체가 입체적이었고 을씨년스러운 ost에 어울리는 관계구도가 인상적이어서였다. 부당거래 각본도 썼던 박훈정이었기에, 신세계 이후로 박훈정의 차기작들은 항상 기대를 받았는데 생각해보니까 그건 캐릭터와 배우의 힘이었다. 황정민과 류승범의 부당거래, 그리고 이자성과 정청의 신세계였다는 걸 깜빡했다.

    수컷 냄새 진한 남자들이 떼거지로 나와서 때리고 부수고 쑤시는 게 느와르의 전부는 아니다. 개인적으로 한국식 느와르는 배신과 복수, 그리고 혐오의 극한을 다룬 장르라고 생각한다. 정신병이 아니고서야 어떻게 선혈이 낭자하고 욕설이 난무하는 걸 좋아한다고 할 수 있겠는지. 느와르는…

Popular reviews

More
  • A Quiet Place

    A Quiet Place

    ★★★

    내가 가장 좋아하는 부부

  • Parasite

    Parasite

    ★★★★

    같은 영화를 여러번 보는 걸 번거로워하는 편이다. 차라리 그 시간에 새로운 작품을 보는게 낫다는 생각을 하는 편인데, 그럼에도 몇몇 작품들은 다시 보게 된다. 기생충도 그런 영화다. 봉준호의 디테일은 관객으로 하게끔 꼭 다시 보게 만드는데, 그 때마다 새로운 것들을 찾아낸다.

    1. 계획
    이 작품에서 가장 중요한 단어는 바로 계획이다. 작품의 시작은 기우의 계획으로 시작한다. 기정은 그 계획에 합류한다. 기택은 계획을 가진 아들을 보며 기특해한다. 반면 기택은 전혀 계획이 없는 사람이다. 심지어는 무계획을 찬양하기까지 한다. 그의 '절대 실패하지 않는 계획은 무계획이야'…